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2년 1월 20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칼럼
논단
기독교문화/책
바른예배와찬송
기획연재
건강상식
Home > 논단 기획 > 바른예배와찬송
한국교회의 초기 예배모범과 그 역사 연구 ⑥
김병화 목사 (기독교문화연구원 원장)   제5장 공식 기도   1. 교회당 공식 예배를 시작할 때는 간단한 기도로 함이 옳으니 겸비한 태도로 영생하신 하나님의 무한한 권위를 경배하며, 우리가 육정으로 인해 ..
한국교회의 초기 예배모범과 그 역사 연구 ⑤
김병화 목사 (기독교문화연구원 원장)   제4장 시와 찬송   1. 예배당에서 공동으로나 혹 한 가족끼리나 시와 찬미로 하나님을 찬송하는 것은 모든 신자의 마땅한 본분이니 성경에 합한 말과 하나님께 영광 돌리는..
한국교회의 초기 예배모범과 그 역사 연구 ④
김병화 목사 (기독교문화연구원 원장)   주) 축복기도 '축복기도'의 줄인 말이 '축도'가 아니다. '철야기도'를 '철도', '사도신경'을 '사경', '성경낭독'을 '성독', '신앙고백'을 '신백'이라고 하는가? 중국 한문에도 ..
한국교회의 초기 예배모범과 그 역사 연구 ③
김병화 목사 (기독교문화연구원 원장)   주) 최초 여성 집사   한영신(1887. 7. 22 ~ 1969. 2. 20)은 장로교 권사, 여성 독립운동가, 교육가로 경기도 인천 축현에서 한정학과 김경성 사이의 장..
한국교회의 초기 예배모범과 그 역사 연구 ②
김병화 목사 (기독교문화연구원 원장)   제2장 교회의 예배 의식   1. 예배시간이 되거든 예배당에 들어가 각기 좌석에 앉되 단정하고 엄숙하며 경건한 모양을 지키며 자기와 목사와 그 참석한 모든 사람과 참..
한국교회의 초기 예배모범과 그 역사 연구 ①
< 1907년 9월 대한예수교장로회 독노회 > 김병화 목사 (기독교문화연구원 원장)   옛적에 대선배들이 만든 '목회학'과 '목사필휴'에 대해 동경하고 책자를 구하던 중, 대신대 후배..
조영엽 목사의 찬송학 (31)
조영엽 박사 전 국제기독교연합회(I.C.C.C. Dr. Carl McIntire. 1948년 7월 설립) 본부선교사   한국 찬송가의 약사   1) 찬미가(1892년) 감리교 선교사들의 최초 번역 찬송으로 처음에는 ..
조영엽 목사의 찬송학 (30)
조영엽 박사 전 국제기독교연합회(I.C.C.C. Dr. Carl McIntire. 1948년 7월 설립) 본부선교사   미국의 찬송작가들(American Hymn Writers) ⑦   13) 이라 데이빗 생키(Ira David Sa..
조영엽 목사의 찬송학 (29)
조영엽 박사 전 국제기독교연합회(I.C.C.C. Dr. Carl McIntire. 1948년 7월 설립) 본부선교사   미국의 찬송작가들(American Hymn Writers) ⑥   12) 필립 폴 블리스(Philip Paul Bl..
조영엽 목사의 찬송학 (28)
조영엽 박사 전 국제기독교연합회(I.C.C.C. Dr. Carl McIntire. 1948년 7월 설립) 본부선교사   미국의 찬송작가들(American Hymn Writers) ⑤   10) 윌리엄 하워드 돈(William Howar..
Page 1/7     ◁  [1] [2] [3] [4] [5] [6] [7]   ▷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6회 총회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