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0년 10월 30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칼럼
논단
기독교문화/책
바른예배와찬송
기획연재
건강상식
Home > 논단 기획 > 기획연재
이 땅에서 헌신한 여선교사들 ①
기획시리즈 정정숙 박사 정정숙 박사의 새로운 시리즈를 시작한다. 이 땅에 복음을 선포한 여자선교사들의 헌신의 자취를 추적하며 매회 2명씩 소개한다(편집자주).     (1) 스크랜톤, 한국 여성교육의 개척자 이화..
소년병의 6.25 참전기 (4)
'하나님 한번만 살려주이소'   다음의 글은 6.25전쟁 70주년에 국방일보에서 70년 전 학도병 참전사를 찾아 그때의 전황을 듣는 시간으로 2020년 5월 25일 6.25참전 학도의용군기념사업회 회장이며 1950년 8월 11일 포..
소년병의 6.25 참전기 (3)
허기와 부상으로 초죽음 상태에   다음의 글은 6.25전쟁 70주년에 국방일보에서 70년 전 학도병 참전사를 찾아 그때의 전황을 듣는 시간으로 2020년 5월 25일 6.25참전 학도의용군기념사업회 회장이며 1950년 8월 11일 포..
소년병의 6.25 참전기 (2)
< 포항여중 자리에 세워진 현재 포항여고> '아이쿠 하나님' 다음의 글은 6.25전쟁 70주년에 국방일보에서 70년 전 학도병 참전사를 찾아 그때의 전황을 듣는 시간으로 2020년 5월 25일 6.25참전 학도의용군기념..
소년병의 6.25 참전기 (1)
그때 사람들은 다 버리고 떠났다 나이 어린 학생 71명이 남아 이 땅을 지켰다   다음의 글은 6.25전쟁 70주년에 국방일보에서 70년 전 학도병 참전사를 찾아 그때의 전황을 듣는 시간으로 2020년 5월 25일 6.25..
백은 최재화 목사와 독립운동 (7)
김남식 박사(한국장로교사학회 회장) 3. 교육가로서의 최재화 당시 대구에는 기독교 대학이 없었다. 안두화 선교사를 중심으로 기독교 대학 설립운동이 일어났고 이것이 현실화되었다. 1953년 6월 11일, 당시 계성학교 신태식 교장실..
백은 최재화 목사와 독립운동 (6)
김남식 박사(한국장로교사학회 회장) 2. 총회장으로서의 최재화 최재화는 부산진교회를 사임하고 다시 대구서남교회로 부임하였다. 당시 대구는 10월 폭동이 일어날 정도로 공산주의자들의 활약이 두드러진 곳이었다. 그러나..
백은 최재화 목사와 독립운동 (5)
 김남식 박사 (한국장로교사학회 회장) III. 교정가 최재화 1. 교회 재건과 최재화 해방 후의 한국교회는 교회 재건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특히 부산지방이 그 대표적 사례였다. 부산에는 신사참배를 ..
백은 최재화 목사와 독립운동 (4)
김남식 박사 (한국장로교사학회 회장)  3. 부산에서의 사역 최재화는 목회의 황금기를 대구제일교회에서 보냈다. 자치파 파동으로 어려움을 겪은 교회는 새 힘을 모아 예배당을 건축하고 다시 한 번 일어서는 노력을 하였다. ..
백은 최재화 목사와 독립운동 (3)
김남식 박사 (한국장로교사학회 회장)    이렇게 연단을 받은 최재화는 1924년 12월에 화북신학교를 졸업하였다. 24명의 졸업생 중 한국인은 김경하와 최재화 두 명이었다. 이제 최재화는 헌신자의 삶을 살아..
Page 1/11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480회 총회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