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1년 10월 26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사설
방패
독자질의
이슈와 해설
PDF 신문읽기
포토뉴스
Home > 신문보기 > 독자질의
총회에 헌의할 문건에 대하여

[ 2021-08-06 09:39:47]   

 
총회에 접수된 문건 절차상 합당한 안건 아니면 총회에 발의될 수 없습니다

총회 헌의부는 하회에서 발의된 안건이 적법적인지 확인하는 부서입니다

헌의부는 헌법정치 제821항대로 서류상 검토할 의무가 있습니다

 

) 총회가 가까웠습니다. 지금까지 통상적으로 노회가 상회(총회)에 헌의할 안건을 그해 총회 총대에게 맡겨 안건을 발의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때 총회서기와 총회헌의부가 그대로 접수하여 총회에 상정하는 것이 옳은 일인지 묻고 싶습니다. 답을 구합니다.

 

답) 총회규칙 제3장 제934호에 헌의부는 '총회 7일 전에 총회서기가 접수한 모든 서류를 검토하여 해당 각 부서에 전달할 것과 총회 당석에서 직결할 것을 결의하여 총회에 보고한다.'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총회서기가 헌의부로 이관하는 그 서류에는 반드시 헌법정치 제12장 제4'총회는 소속 교회 및 치리회의 모든 사무와 그 연합관계를 총괄하며, 하회(노회)에서 합법적으로 제출하는 헌의인가를 확인'하게 되어 있습니다.

그러기에 총회헌의부는 첫째 안건을 발의하는 노회회의록과 결의 내용이 수록된 문부를 확인하고, 둘째 그 안건이 노회 안에 소속된 당회 결의인가를 확인해야 할 것이다(정치 제10장 제62).

'노회는 각 당회에서 규칙대로 제출하는 헌의와 청원과 상소 및 소원과 고소와 문의와 위탁판결을 접수하여 처리하며'라고 명시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총회헌의부는 반드시 노회에 안건 발의가 당회의 적법성을 갖춘 안건인가를 확인하고 또한 노회가 정상적인 절차를 좇아 결의된 합법적인 안건인가 아닌가를 확인해야 할 것입니다.

현재까지 관례로서, 노회가 상회에 헌의할 안건을 그해 총회 총대에게 맡겨 안건을 발의하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관례는 반드시 시정해야 할 사항입니다.

그 이유는 목사 장로가 다같이 서약한 것은 '본 장로회 정치와 권징조례와 예배모범을 정당한 것으로 승낙'하였기에 헌법정치에 명시된 대로 당회 결의, 노회 결의가 없는 총회 헌의건을 취급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총회헌의부가 산하 각 노회에 통고하기를 총회에 발의한 헌의안에 대해 노회회의록과 안건을 합법적으로 발의한 각 당회의 회의록을 첨부하도록 지시해야 할 것입니다.

2021년 전까지는 헌의안만 살폈으나 2021년부터는 안건 발의가 적법한가 아닌가도 반드시 확인해야 할 것입니다. 그래야 총회 결의에 흠결이 없게 될 것입니다. 헌법정치 총론에 장로회정치는 민주적 정치이며 도잇에 장로회정치의 근본은 '당회'를 근거로 하는 정치제도임을 확인한다고 했습니다.

헌의부가 산하 노회의 회의록 확인도 없이 산하 당회회의록에 의한 적법적인 안건인지 확인도 없이 총회에 안건으로 발의하는 것은 불법이 됩니다.

예수 말씀에 '불법은 죄'라고 하셨습니다.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6회 총회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