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image2 image3
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1년 12월 5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상비부
위원회
신학교
GMS
일반
역대총회장의발자취
Home > 총회 > 일반
총회의 106년 역사, 하나님의 뜻을 따라야 한다
106회기에 총회임원 선출은 실패하였다

[ 2021-10-07 10:44:50]

 

<제106회 총회 우정교회 현장 >

총회의 최고법은 헌법과 규칙이라고 했다

총회선거규정은 1907년에 제정되었다. 그러나 우리 교단의 총회규칙은 1995년 제정되었다. 90년이 지난 뒤였다.


당시 공의회 시에 노회가
7곳이었는데 평북노회, 평남노회, 황해노회, 경충노회, 전라노회, 경상노회, 함경노회 그리고 총대는 장로가 5인이요, 조사가 46, 교회가 363곳이며, 선교사가 34, 학교가 69개 처이고, 학생이 1,300명으로 법규가 있어야 했다.


당시 공의회가 채용한 법규인 규칙은 미국사람 곽안련 박사가 만국장로회 정치문답 조례 책에 있는 규정들을 옮겨서 한국장로회의 규칙으로 통용하였으니 초대 헌법은 정치와 권징조례와 예배모범이고 규칙은 치리회
(당회, 노회, 총회)를 움직이는 법규로 사용하였으니 현재 총회규칙 제3장 제8조에 명시된대로 우리 교단의 최고법은 '헌법과 규칙'이라고 명시되어 있다.


그러므로 우리가 헌법과 규칙을 최고의 법으로 확인한다면 제
106회 총회에서 잘못 처리한 총회임원 선거에 대하여는 법에 의해 이의를 제기하고 법규에 따라 선거 무효를 제기하였다면 이를 법규대로 제106회 선관위의 임원선거에 대하여 깨끗이 사과하고 직전 선관위가 주관하여 불법화된 목사부총회장과 목사부서기 직에 대하여 실행위원회에서 재투표를 실시하여 이것저것 엉키고 오해되며 실수를 한 모든 것을 깨끗이 청산하는 것이 선한 길이요 그것을 올바른 절차로 삼아야 할 것이다.


본지는 제
106회 총회 현장인 울산 우정교회 언론인 취재반에서 총회현장에 진행되는 선거과정을 보고, 106회 총회 유감이라고 기록을 한 바가 있었다.


첫째
, 유감은 제106회 총회 임원선거는 성원 정족수를 명확하게 하지 못하였다.


이유는 제
106회 총회 보고서에 의하면, 총회 전산실에서는 총회서기와 선관위 서기로부터 이첩받은 제106회기 총회 총대 명단을 인수받아 사진을 포함하여 무려 21가지가 되는 총대 명된 파일(전산파일)을 작성하여 전자파일을 1개월 전에 총대 개인에게 송부하게 되어 있다. 그러나 총회선관위는 21가지 개인 신상정보가 들어있는 총대 명단 파일을 노회 서기에게 송부하였다. 이에 노회 서기는 총대에게 파일을 배부하지 아니하고 이를 총회 현장에 가지고 있었으며 총회 개회 전 출석회원에게 파일을 배부하였으나 불참자는 배부가 중지되어 있었다.


총회 출석 여하를 서기가 일시적으로 주관하지 못한다면
, 그 어떤 목적에 의해 불법이 진행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다른 말로는 의도적으로 계획적으로 불법을 유도한 것이나 마찬가지였다.


, 비총대에게 불출석자를 대신 출석하도록 권유할 수 있었고 또한 정당한 권리행사를 할 수 없게 할 수 있었던 것이다. 문제의 󰡐전자파일󰡑만 있으면 얼마든지 부정한 방법, 불법 행위를 할 수 있게 한 것이다.


둘째
, 106회 총회 현장에서 총회 여직원이 투표 전 출석회원 파악과 정족수 확인이 없으면 문제가 생기니 출석회원을 확인해야 한다고 이의를 제기하였으나, 선관위원은 '니가 무엇을 안다고 그래!'라고 핀잔을 주고 그대로 성원 확인 없이 투표를 진행함으로써 결국 개회예배 전 성원보고와 투표시 성원보고가 다를 수밖에 없게 되었다.


1907
년 공의회(독립노회)시에 제정한 '회의법과 절차'에는 성원수가 정확하지 못하면 개표시 불법 요소가 드러난다고 하였다.


, 우리 총회 개회시 성수 1,400에서 1,100명이었는데 정족수 확인 없이 투표한 결과 700여 표 대 700여 표로 결국 1,400표로 부정표가 된 것이다.


문제는
18표를 더 얻은 이는 부정으로 볼 수밖에 없음을 전체가 1,100여 표에 불과한데, 700 700으로 1,400여 표가 되었다. 드렇다면 이는 분명 부정이 아닐 수 없다.


셋째
, 106회 총회 선관위는 투표자와 선관위만 있었으나 선거에 참관인이 없었다는 것은 또 다른 부정이 개입될 소지가 충분이 있다고 본다.


숫자는 하나 둘로 결정되는 것인데
, 참관인이 없이 표수를 그냥 발표함으로써 표수와 숫자상 부정 선거가 충분히 가능할 수 있다는 것이다.


코로나
19 시대의 총회임원회는 곧 작은 총회가 되고, 총무직무를 대행하는 전권위원회와 같은 직무를 하는 총회임원회인데, 갑이든 을이든 간에 선거투표의 참관인이 없다는 것은 어느 측이든지 부정을 하고 불법을 하라고 유도하는 것이 되어버렸다.


넷째
, 이번 선관위는 투표자의 신분 확인이 없이 총대 명단 패찰만 목에 매고 있으면 그냥 투표를 하게 하였다.


패찰에는 성함
, 직분, 목사장로의 직명, 교회명, 생년월일, 목사임직노회명, 세례교인수, 지역구분, 세례교인헌금 목표액, 납입액, 미납액, 잔액, 납부율, 이행사항, 당회장명, 총대서열, 교회주소, 집주소, 우편번호, 집전화, 핸드폰번호 등 21가지의 전산정보가 담겨 있어 총대 여부를 확인하도록 되어 있었다.


이번 제
106회 총회 투표에 대하여 총회임원과 선관위원들 그리고 현 총회장, 직전 총회장(선관위원장)들 모두가 문제 해결을 위해 힘써 노력한 것을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증경총회장만이 이 건에 대한 자문을 매우 잘못한 것을 보게 된다
. 모 증경총회장은 화를 내면서 '총회를 파했는데 다음 총회 외에는 방법이 없어요. 실행위원회가 그런 것 못해요.'라고 큰 소리를 쳤다는 말이 전해지고 있다.


분명한 것은 새로 만든 규칙이 아니고 우리 헌법보다 먼저 제정된 총회규칙에는 이와 같은 사건을
'총회실행위원회가 처리하라.'고 명시되어 있다는 사실이다.


총회규칙 제
3장 제1112호의 2'총회가 파한 후 대내외적으로 발생한 긴급한 사항이 있을 시 총회적 차원에서 이를 처리한다.'라고 실행위원회 직무를 법으로 규정하고 있다.


총회실행위원회는 증경총회장인 지도위원과 총회임원
, 각 노회 파송 정책위원과 총회 각 상비부장, 총회 기관단체장 등 200여 명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 총회실행위원회로 하여금 현하 총회선관위에서 발생한 긴급사항을 총회적 차원에서 해결하라고 명하고 있으니, 총회실행위원회가 소집되어 재투표를 실시하는 것이 합당한 절차이라고 본다.


무엇이 문제였나
? 총회임원회가 총회선거관리위원회가 총회의 증경총회장들이 법에 대해 규칙에 대해 깊은 고려를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문제였다.


분명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과 규칙은 교단의 최고법이라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한다
.


그리고 우리는 항상 우리 법
, 우리 규칙이 있음에도 국가법인 대법원 판례로 판단하고 있는 법학박사들에게 권한다. 부디, 우리 법 대한예수교장로회 헌법과 규칙으로 돌아오기를 바란다.


헌법정치 제
1장 제22항에 '교회는 국가의 세력을 의지하 아니하고 오직 국가에서 각 종교의 종교적 기관을 안전보장하여 동일시 함을 바라는 것뿐이다.'라고 명시되어 있다.


바라기는 선거의 부정은 모든 부정의 선봉이라는 것이고
, 예수님은 '불법을 행하는 자들아 물러가라.'라고 말씀하셨다.


불법에서 합법으로
, 불의에서 의로움으로 대전환하기를 바란다.

 

 
ⓒ 기독신보 (http://www.ikidok.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최근인기기사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6회 총회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