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18년 12월 1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교육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실상 ④
조영엽 박사 (전 사단법인 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대표회장)   ③ 조용기 목사는 부정부패자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목사는 아들인 조희준 전 국민일보 회장이 보유한 회사의 주식을 적정가보다 높게 사들..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실상 ③
 조영엽 박사 (전 사단법인 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대표회장)   김삼환 목사: 'W.C.C. 총회는 한국 교회가 세계 교회를 섬길 수 있는 좋은 기회다. 7년마다 열리는 총회는 아시아 지역에서 50~60년 안에 다시 ..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실상 ②
  조영엽 박사 (전 사단법인 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대표회장)   2.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역사   ․W.E.A.(세계복음주의연맹, World Evangelical Alliance)는 1846년 Evangelical..
세계복음주의연맹(W.E.A.)의 실상 ①
조영엽 박사 (전 사단법인 성경보수개혁교회단체연합회대표회장)   2016년 3월 8일 조선일보 A24면에 '2016 WEA 세계지도자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전세계 교회지도자들 서울에서 복음의 가치 빛내다'라는 전면 광..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14
이와 같은 과정을 거쳐서 언더우드는 1884년 7월 28일에 한국 선교사로 임명받았다. 그리고 그해 12월 16일에 한국을 향하여 샌프란시스코를 출발하여 1885년 1월에 도쿄에 도착하였다. 도쿄에서 2개월간 머물면서 이수정에게서 한..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13
이 사건으로 인해 알렌은 깊은 회의에 잠겼다. 일본 공사 이노우에(井上聲)가 부임하기도 전에 명성황후에게 천거하고 신임을 받게 한 장본인이 자기이기에 아무리 국가의 이익을 위한다고 해도 타국의 황후를 살해하는 대역의 죄악을 볼 때 그..
「특별기획」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12
1884년 갑신정변이 일어났다. 새로운 서양문물에 눈을 뜬 개화파들은 나라의 개혁을 위해 정권을 잡으려 하였다. 김옥균․박영효․서광범․홍영식 등의 개화파는 우정국 낙성 피로연을 계기로 명성황후 일족을 중심..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11
미국 장로교 선교부의 실행이사 중에 한 사람인 엘린우드(F.N. Ellinwood) 박사 같은 이는 즉각적 선교를 주장하였다. 그러나 선교부 총무는 한국 선교는 아직 때를 기다려야 한다는 장문의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선교부 총무의 성..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10
당시 국내에서도 젊은 개화파를 중심으로 서양문물에 눈을 뜨는 사람들이 생기기 시작하였다. 이들은 신사유람단 혹은 정부 파견 유학생들로서 외국의 문물을 직접 보았기에 새로운 시대의 여명을 기대하고 있었다. 이러한 여건 속에서 선교의 ..
김남식 박사의 한국장로교 통사(通史) 9
2. 한국 선교의 준비   외국 열강들이 '은자의 나라' 조선에 대하여 개항을 요구하였고, 특히 일본은 무력을 앞세워 그들의 요구를 관철하려고 하였다. 10년간 섭정을 하던 대원군이 물러나고 1874년에 고종이 친정(親政)을 ..
Page 1/3     ◁  [1] [2] [3]   ▷
최근인기기사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기독신문에 내동댕이쳐진..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제103회 총회 둘째 날 기관 인사(인사순)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일: 2010.09.29.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