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2020년 2월 21일
회사신문보기총회교계 기관교육 선교신학 신앙논단 기획 | 오피니언
 
회사소개 한국교회문제 협력상담소 상담게시판 공지사항

목회
교육
선교
목회칼럼
강해와설교
교회탐방
해외선교지탐방
해외신학교선방
Home > 교육선교 > 목회칼럼
공짜에는 그만한 대가가 따른다
 세상에 공짜가 없는 것을 알면서도 공짜를 좋아하는 본능적인 속성을 버리지 아니하면, 그 약점을 악용하여 공짜로 받은 것 몇 배로 손해 볼 수도 있기 때문에 후회막급(後悔莫及)한 일이 생길 수 있다는 것을 알고 공짜는 좋아하지..
세상에 공(空)짜는 없다(2)
'세상에 공짜는 없다.'라는 금언(金言)은 자손 대대로 유산으로 남겨주어야 하고 유언(遺言)으로 남기고 갈 명언(名言)이다. 공산주의 원조라 할 수 있는 레닌은 일선에 있는 병정들에게 전쟁 그만두고 집에 돌려보내 주겠다고 공약했고,..
땀 흘리지 않는 사회
유대인의 속담에 '자식에게 고기를 주지 말고 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 주라.'라고 하였다. 아이가 배고프다고 고기만 주면 아이는 나이가 들어서도 계속해서 부모가 필요하다. 그러나 어릴 때부터 고기 잡는 법을 가르쳐준다면 어느 정도 나..
세상에 공(空)짜는 없다
공(空)짜라는 말의 뜻은 내가 노력하지 않고 얻는 것과 돈을 주지 않고 받는 것을 말한다. 즉 힘이나 돈을 들이지 않고 거저 얻은 물건이다. 그래서 공짜라면 매력이 있어 속담에 “공짜라면 소도 잡아먹는다. 공짜라면 양잿물도 많이 ..
올해 성탄절에는 특별 은혜를 받자
하나님의 은혜는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첫째는 일반적인 은혜요, 둘째는 특별 은혜이다. 일반적인 은혜는 인류 모두에게 값없이 주시는 은혜인데 햇빛(光)과 공기(空氣) 그리고 비(雨) 같은 것이다. 이는 남녀노소 빈부귀천 신자나 ..
평안하려면 나 때문이라는 의식이 필요하다
이윤근 목사(본보논설주간) 바다에 풍랑이 일어 배가 침몰 직전에 처하게 된다. 그리하여 선장은 이렇게 된 원인이 누구에게 있느냐를 밝히기 위해서 제비를 뽑았는데 그 많은 사람 중에 요나라는 사람이 풍랑의 원인자로 밝혀졌다. 그..
나를 보내소서
하나님께서는 필요한 일꾼을 찾으시면서 '내가 누구를 보내며 누가 우리를 위하여 갈꼬'라고 하실 때 이사야 선지자는 '나를 보내소서'라고 대답하였다. 여기서 알 것은 지금처럼 주의 일을 하겠다고 돈을 써가면서 내가 적임자니 내가 하겠..
소구적신(消舊積新)
1614년에 예수회 판토하 신부가 북경에서 출판한 칠극(七克)이라는 저서가 있다. 천주교 교리를 쉽게 설명한 책이다. 이 책을 읽고 정약용과 다방면의 지식인이 천주교인들이 되었다. 이 책 서문에 '대저 마음의 병이 일곱 가지라면 마음의 ..
방송(放送)은 권력자(權力者)의 말만 대변(代辯)하지 말라
미국 테네시주 내슈빌에 필립 워크맨이라는 사형수가 있었다. 그는 감옥에 오기 전 배가 고파서 즉석음식점에 뛰어 들어가 권총을 겨누고 따뜻한 피자를 먹으려다가 신고를 받고 달려온 경찰관을 살해하였다. 그는 마약중독과 경관 살해 혐..
낙태법 헌법불합치 결정은 평화를 위해 전쟁하자는 궤변이다
태아도 생명의 애착심이 있어 정자와 난자가 만나 나팔관에서 수정된 생명의 씨앗은 자궁에 착상하여 40주 동안 키워줄 자궁으로 이동하는 시간은 약 일주일이 걸린다고 한다. 그리하여 40주 동안 키워줄 자궁으로 이동한다는 것이다. 그..
Page 1/12     ◁  [1] [2] [3] [4] [5] [6] [7] [8] [9] [10]   
최근인기기사
제103회 총회 둘째 날 ..
이단감별사의 거짓증언은..
S교회 무엇이 문제였나?..
교회법과헌법해설
포토뉴스
사진으로 보는 제104회기 총회 이모저모
공지사항
시스템 점검
인터넷 기독신보 드디어 오픈합..
기독신보사 ∥ 등록번호: 서울,아 01362 ∥ 등록(발행)일: 2010.09.29. ∥ 인터넷기독신보 ∥ 발행인 및 편집인: 김만규
청소년 보호정책이메일 무단수집 거부개인정보취급방침 ∥ 개인정보 및 청소년보호책임자: 김만규
서울시 구로구 오리로 1197, 118-406 (오류동, 금강수목원@) ∥ 메일주소: ikidok@naver.com ∥ 전화번호:(02)2684-1736 ∥ 팩스:(02) 2684-1737
Copyright ⓒ 기독신보. All rights reserve. 기독신보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